2018040300125_0.jpg

 

4월은 호흡기가 고된 달이다. 미세 먼지, 황사, 꽃가루가 코·입·기관지·폐로 들어와 각종 질병과 이상 증상을 일으킨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는 감기도 잘 걸린다. 어린이나 노인, 알레르기비염·천식 같은 만성 알레르기 질환을 앓는 사람은 매일 일기예보를 잘 살펴야 한다. 대기 환경이 좋지 않은 날은 바깥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작년 4월 맑은 날 '단 하루'… 기상청 "올해도 비슷"

 

4월도 대기 질(質)이 나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미세 먼지(PM10)와 초미세 먼지(PM2.5)가 모두 '좋음'인 날은 단 하루였다(서울시 중구 기준). 기상청은 이 달 대기 질이 작년과 비슷하거나 더 나쁠 것으로 예상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많지 않고 바람이 약하며 대기가 안정돼 미세 먼지도 대기 중에 정체될 것"이라며 "중국·몽골에서 불어오는 황사가 미세 먼지와 합류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보했다. 미세 먼지는 호흡기뿐 아니라 눈·피부·심장·혈관 등 몸 전체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 환경부가 미세 먼지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당장 큰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매일 미세 먼지 예보를 살피면서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지금으로선 유일한 방법이다.

 

꽃피는 봄, 알레르기 질환자 이중고

 

2018040300125_1.jpg

4월에는 미세 먼지와 함께 꽃가루가 기관지·호흡기를 위협한다. 알레르기 비염·천식·결막염은 4월과 9월에 환자가 가장 많은데, 4월에는 수목(樹木)에서, 9월에는 잡초에서 날리는 꽃가루가 유행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벚꽃·진달래 같은 화려한 꽃보다는 소나무·참나무·삼나무 같은 나무에서 날리는 꽃가루가 원인으로, 4월 하순부터 심해진다. 꽃가루는 기온이 20~30℃ 사이일 때 가장 농도가 짙고, 약 2㎧의 약한 바람이 불 때 높게 떠올라 멀리 이동한다. 기상청은 4~5월과 9~10월 홈페이지에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를 발표한다. 기관지·호흡기가 약한 영유아·노약자·만성질환자는 '높음' 이상인 날에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꼭 외출해야 한다면 꽃가루가 많이 퍼지는 시간인 이른 아침과 늦은 저녁을 피해야 한다.

 

 

10세 미만, 봄 감기·축농증 주의해야

 

기온이 눈에 띄게 포근해졌지만, 감기 위험은 여전하다. 특히 10세 미만 소아는 '봄 감기'에 주의하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3~4월 환절기 감기로 병원을 찾은 환자 10명 중 4명(35.2%)이 10세 미만이다. 소아가 앓는 감기는 축농증(부비동염)·중이염 등 합병증으로 이어지기 쉬워 더욱 주의해야 한다. 소아의 경우 면역력이 약해 감기에 잘 걸리고, 성인에 비해 부비동의 입구가 작아 코의 점막이 조금만 부어도 쉽게 좁아져 부비동염 위험이 크다.

 

자료출처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 2018년 04월 03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03/2018040300125.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66 질병도 '남녀유별'… 증상·원인·치료법 다 다르다 관리자 2018.05.29 24
5065 [한국병원 산부인과장 제동성] 심한 생리통, 이런 질환을 의심해 보세요 관리자 2018.05.18 69
5064 단백질 섭취도 ‘과유불급’…어떤 문제 일으킬까? 관리자 2018.05.15 29
5063 [한국병원 가정의학과장 조혜정] 결혼의 계절, 예비부부 행복 첫걸음 건강검진 관리자 2018.05.14 104
5062 [한국병원 소화기내과장 정동민] 애주가 위협하는 급성췌장염, 미리미리 관리하세요! 관리자 2018.05.12 37
5061 女 고혈압 유병률, 40대 중반부터 2배로 '껑충'… 위험 요소 무엇? 관리자 2018.05.07 31
5060 간과하기 쉬운 식도 건강, 뜨거운 음료 피하고 음식은… 관리자 2018.04.27 16
5059 무심코 넘긴 통증이 병의 신호? 통증별 의심 질환 관리자 2018.04.26 25
5058 짠 음식만 고혈압 유발 '아니다'…조절 요소 다양 관리자 2018.04.25 17
5057 정상 체중에 뱃살만 많아도 '심장마비' 위험 2배 관리자 2018.04.24 14
5056 10년 사이 2배 증가 ‘당뇨병’… 예방 위해 기억할 3가지 관리자 2018.04.23 13
5055 자세 따라 다른 위험질환, 내 자세는 괜찮을까? 관리자 2018.04.18 12
5054 기름 줄줄 흐르는 음식이 유발하는 4가지 병 관리자 2018.04.16 9
5053 제주서 올해 첫 '살인진드기' 감염 발생, 알아둬야 할 의심 증상 관리자 2018.04.11 14
5052 테이크아웃 커피 뚜껑서도 환경호르몬… 열고 마셔야 관리자 2018.04.09 14
5051 혈액이 맑아야 몸이 맑다, 혈액 깨끗이 청소하는 법 관리자 2018.04.05 24
» 미세 먼지 이어 꽃가루까지… 기관지·호흡기 질환 '빨간불' 관리자 2018.04.04 20
5049 대장암 예방, 삶거나 무쳐서 먹는 조리법 도움 관리자 2018.04.03 28
5048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관리자 2018.04.02 20
5047 의외의 '음식 궁합'…떡볶이 먹을 땐 사과주스 곁들여라? 관리자 2018.03.3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