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 쉬어도 피곤하다거나 숙취가 지나치게 오래가는 등의 증상이 계속될 때 우선적으로 점검해야 할 장기가 있다. 바로 ‘간’ 이다.

 

#우리 몸속의 화학공장 ‘간’

간은 몸속 화학공장이라 일컬어질 만큼 다양한 역할을 하고 있다. 체내로 유입되는 독소와 노폐물의 75%가 간에서 해독되며, 몸에 침투되는 세균들은 식균작용을 통해 1% 미만만이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게 된다. 탄수화물 대사, 아미노산 및 단백질 대사, 지방 대사, 비타민 및 무기질 대사, 호르몬 대사, 영양소 합성 등 또한 간의 몫이다. 이처럼 간은 우리 몸에서 하는 일이 500가지가 넘는 중요한 기관이지만 이상 여부를 알아채기는 쉽지 않다. 간의 기능이 저하되면 해독과 대사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아 피로감을 느끼기 쉽다. 실제로 만성피로 환자 중 약 20%는 간 기능 이상 진단을 받는다는 보고도 있다.

 

#술 마시지 않아도 ‘지방간’이 생겨

간 손상은 지방간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지방간이란 간세포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말하며, 간에 지방이 축적되어 전체 간의 5% 이상이 지방이 되면 지방간으로 간주한다.

 

지방간은 크게 음주로 인한 알코올성 지방간과 지방간을 일으킬 수 있는 기저질환 없이 발생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뉜다. 지방간은 흔히들 과도한 음주로 인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술을 전혀 입에 대지 않아도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을 비롯한 대사증후군 환자의 증가 등으로 인하여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한국인의 경우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흰쌀밥 위주의 식습관으로 인한 지방간 발생 비율이 전체 인구의 약 30%에 이를 정도로 높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방간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방치되기 쉽다. 전체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약 25%는 심한 간손상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며, 방치 시에는 간경변, 심한 경우 간암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지방간 진단을 받는다면 정기적인 검사와 함께 체중감량을 비롯한 생활습관 교정이 필요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약물 치료도 고려해야 한다.

 

#지방간의 증상 및 개선, 예방법

 

지방간은 대부분 별다른 증상이 없어 환자 스스로 자각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피로감을 자주 느끼거나 전신쇠약감, 오른쪽 윗배 통증이 느껴질 때에는 지방간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증상의 정도는 지방 축적 정도 및 기간, 동반 질환 유무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대부분의 지방간은 초음파 검사나 간 기능 검사를 통해 발견된다. 음주에 의한 알코올성 지방간이라면 술을 끊어야 하고, 비만이 원인이면 체중감소, 당뇨병이 동반된 지방간은 혈당 조절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이요법과 생활습관 개선이 필수이다. 단백질은 충분히 섭취하되 과일이나 곡물과 같은 탄수화물 섭취를 절대적으로 줄여야 한다. 특히 단당류가 함유된 탄산음료 및 시럽이 함유된 커피 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고대 구로병원 간센터 이영선 교수는 “지방간을 생활 속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증상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겨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간은 재생 능력이 탁월한 기관이지만, 지나치게 손상 받아 간 섬유화 또는 간경변까지 진행된다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정기검진을 통해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2018년 10월 02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2/2018100201629.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7 편두통부터 뇌종양까지…두통, 넌 정체가 뭐니? 관리자 2018.10.12 53
5116 젊은 남성 허리 건강 위협하는 ‘강직성 척추염’ 아세요? 관리자 2018.10.10 37
5115 디스크인줄 알았는데…알고 보니 ’천장관절증후군‘ 관리자 2018.10.08 40
5114 무지외반증, 수술 꼭 받아야 하나요? 관리자 2018.10.05 56
» 피로는 간 때문? 간 손상의 시작 ‘지방간’ 점검 필요 관리자 2018.10.04 42
5112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오늘부터 받으세요 관리자 2018.10.02 48
5111 “국내 여성 위한 ‘심혈관질환 가이드라인’ 필요하다” 관리자 2018.09.28 45
5110 기분 좋은 가을바람, 관절염환자는 ’울상’ 관리자 2018.09.27 49
5109 연휴 끝나니 무릎이 욱신욱신… 통증 줄이는 방법은? 관리자 2018.09.26 61
5108 홀로 사는 노부모는 '건강 취약층'… 추석 때 확인해야 할 것 관리자 2018.09.21 45
5107 골다공증, 골절 방치하면 사망률 20% …암과 비슷 관리자 2018.09.19 44
5106 바람만 스쳐도 아픈 痛風, 통증 아닌 ‘요산’ 잡아야 관리자 2018.09.17 51
5105 [한국병원 정형외과장 우민수] 스마트기기 놓지 않는 현대인, 손목이 아파요 관리자 2018.09.13 105
5104 제주도 치매유병률 전국 최고… 치매 관리 '빨간불' 관리자 2018.09.12 53
5103 이상지질혈증 1000만 시대… 환자 10명 중 6명이 혈관 속 폭탄 키운다 관리자 2018.09.04 54
5102 “당뇨병환자 4명 중 3명이 혈당관리 제대로 못해” 관리자 2018.09.03 59
5101 아침·한밤에 '쑥'… 나 몰래 오르는 혈압 더 무섭다 관리자 2018.08.31 67
5100 대장암 검진률 30%대에 그쳐…“무료로 검사받으세요” 관리자 2018.08.30 61
5099 여성보다 골다공증 예후 나쁜 남성, '3·3·7 수칙' 지키세요 관리자 2018.08.28 67
5098 올해 독감백신, 생후 6개월에서 12세까지 무료 접종 관리자 2018.08.27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