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병 ‘고혈압’에 대한 오해와 진실

40930_31122_4210.jpg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결과 지난해 고혈압진료인원이 무려 600만명을 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발사르탄(고혈압약의 원료인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된 사건)’ 이슈까지 발생해 더 시끄러웠습니다. 워낙 관심이 높은 질환이다 보니 여러 가지 속설이 난무해 더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었지요. ‘고혈압주간(12월 첫째 주)’을 대비해 우리가 잘 모르는 고혈압의 오해와 진실에 대해 짚어봤습니다.

 

성인 3명 중 1명이 앓는 고혈압. 많은 사람이 앓고 있는 질환인 만큼 누구나 쉽게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보의 정확성이다.

 

■한 번 재서 높으면 무조건 고혈압?(X)

한두 번의 혈압측정으로는 고혈압으로 판단할 수 없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는 “일정기간에 대략 20회 이상 혈압을 측정한 후 그 평균값이 고혈압기준(140/90mmHg)을 넘었을 때 확실히 진단할 수 있다”며 “약 10일~2주일 정도 아침, 저녁에 혈압을 잰 후 날짜와 시간, 수치를 기록하면 평균혈압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달걀노른자, 꼭 빼고 먹어야한다?(X)

달걀노른자에는 185~240mg의 비교적 많은 콜레스테롤이 함유돼있다. 하지만 노른자에는 콜레스테롤흡수를 억제하는 레시틴이 있어 하루 1~2개 정도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실제로 경일대 식품산업융합학과 김미현 교수가 6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60세 여성 123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일주일에 달걀 3~5개를 섭취한 집단이 1개 미만 섭취집단에 비해 고혈압발생위험도가 48% 낮았다. 전문가들은 혈액 내 콜레스테롤을 낮추려면 오히려 포화지방이나 트랜스지방이 높은 식품을 주의해야한다고 강조한다.

 

■저린 손, 뻣뻣한 목 모두 고혈압 때문?(X)

흔히 고혈압 하면 뻣뻣해진 뒷목을 잡는 증상을 상상하는데 꼭 그런 것은 아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이해영 교수는 “보통 긴장하면 혈압이 올라가고 근육도 수축하기 마련”이라며 “혈압이 아주 높아도 아예 증상이 없을 수 있어 혈압 자체가 목을 뻣뻣하게 한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 저림 역시 대부분 목디스크가 원인으로 혈압 때문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

 

■빨리 걷고 뛰면 위험하다?(X)

걷기, 달리기는 혈압을 낮추는 데 오히려 효과적이다. 운동강도는 ‘약간 숨이 차지만 대화는 가능한 정도’가 적당하며 한 번에 최소 30분·주 3회 이상 하는 것이 좋다. 대한고혈압학회에 따르면 이를 꾸준히 유지할 경우 수축기·이완기혈압이 각각 5mmHg 정도 낮아진다.

 

■혈압약은 꼭 아침식사 후에만 먹어야한다?(△)

혈압약은 대부분 위장장애가 없어 식전, 식후에 상관없이 복용해도 된다. 병원에서 아침식후를 권장하는 것은 꾸준히 복용해야하는 혈압약의 특성상 잊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간이기 때문이다. 야간근무자의 경우 밤에 출근하기 전에 먹는 것이 좋다. 혈압은 대개 활동할 때 높아지고 잘 때 낮아지기 때문에 활동시간대에 혈압약이 충분히 작용하게 해야 한다.

 

자료출처 :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 2018년 11월 22일

http://www.k-health.com/news/articleView.html?idxno=409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5 올 겨울 강추위 예상…50대 한랭질환 가장 취약 관리자 2018.12.07 2
5134 춥다고 웅크리는 당신을 위한 목 강화 운동 관리자 2018.12.06 6
5133 3개월째 더부룩… 소화제 찾지 말고 병원 가야 관리자 2018.12.04 8
5132 임신부, 인슐린 맞으면 유산될까?… 임신성 당뇨 궁금증 관리자 2018.11.29 7
» 고혈압, 대체 몇 번 측정해야 정확할까? 관리자 2018.11.28 12
5130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관리자 2018.11.19 28
5129 국민 1000명 중 2명 '담석증'… 매년 5%씩 늘고 있어 관리자 2018.11.15 26
5128 영유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행… 주의 필요 관리자 2018.11.13 24
5127 [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 당뇨병 환자, 건강하게 겨울나려면? 관리자 2018.11.09 30
5126 소화불량, 여성이 남성의 1.5배… 피해야 할 음식은? 관리자 2018.10.31 28
5125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귀 밑 부었다면 의심해야 관리자 2018.10.30 36
5124 뇌졸중, 젊다고 안심할 수 없습니다. 관리자 2018.10.29 15
5123 해마다 독해지는 ‘독감’…폐렴 백신도 함께 접종하세요 관리자 2018.10.24 27
5122 환절기 심장발작 예방하는 방법 6가지 관리자 2018.10.23 19
5121 '미니 뇌졸중' 단서 잡아야 사망·장애 막는다 관리자 2018.10.22 19
5120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 줄이는 3가지 방법 관리자 2018.10.17 32
5119 노인 절반이 만성위염… 癌 진행 막으려면? 관리자 2018.10.15 37
5118 日서 풍진 대유행…출국 전 예방접종 필수 관리자 2018.10.13 29
5117 편두통부터 뇌종양까지…두통, 넌 정체가 뭐니? 관리자 2018.10.12 53
5116 젊은 남성 허리 건강 위협하는 ‘강직성 척추염’ 아세요? 관리자 2018.10.10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