뻣뻣하고 무거운 목덜미 없애기 
 

국내 목디스크 환자는 약 86만 명이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전자기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잘못된 자세로 인해 목디스크 환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겨울철 추위로 움츠린 자세도 목디스크를 유발, 악화시킨다. 목 디스크 예방법과, 거북목 등으로 목이 뻣뻣한 사람에게 알맞은 운동을 알아본다.

 

목디스크 초기에는 목덜미가 뻣뻣하고 어깨가 무거운듯한 증상이 나타난다. 피곤하거나 책상에 오래 앉아 있을 때도 쉽게 나타나 무시하기 쉽다. 그러나 이를 간과하면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서 통증이 나타나고, 어깨나 팔·손 등이 저리게 된다. 날개뼈 안쪽 통증이 매우 심하거나, 물리치료 후에도 등 통증이 지속돼도 목디스크를 의심해야 한다. 이유 없는 두통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목디스크를 예방하려면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엎드려 자기, 지나치게 높은 베게 사용,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잘못된 자세로 계속 사용하기 같은 습관은 목디스크를 유발한다. 스마트폰, 컴퓨터 등을 사용할 때는 고개를 되도록 숙이지 말고, 1시간에 한 번씩은 목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게 좋다. 평소 목 근육을 강화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목 근육이 단단하면 앞으로 쏠리는 목을 잡아주고, 머리 무게를 지탱하는 목뼈 부담을 덜어 디스크 압력을 분산시키기 때문이다.

 

다음은 목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법은 두 가지다.

 

첫째는 '깊은 목 굽힘 운동'이다. 누워서 턱을 가슴 쪽으로 당기는 동작이다. 먼저 수건을 돌돌 말아서 약 10㎝ 높이로 만든다. 평평한 바닥에 천장을 보고 누운 뒤 수건을 목 뒤에 받친다. 옆에서 봤을 때 목뼈가 C자형을 이루게 한다. 그 자세에서 수건이 눌릴 정도로 턱을 강하게 가슴 쪽으로 당긴 뒤 10초간 유지한다. 이때 어깨가 바닥에서 떨어져서는 안 된다. 10초간 쉬었다가 다시 똑같은 동작을 총 30회 반복한다. 10초간 버티기가 쉬워졌다면 20초로 운동 시간을 늘린다.

 

두 번째로는 '공을 이용한 근육 강화 운동'이다. 벽에 대고 이마로 축구공을 미는 동작이다. 이마로 축구공 또는 배구공을 벽에 대고 밀면서 턱을 가슴 쪽으로 당기면 된다. 이 자세를 10초 동안 유지하고 10초간 휴식하는 동작을 총 30회 반복한다. 그다음 이마로 공을 지탱하면서 고개만 오른쪽, 왼쪽으로 천천히 돌리는 동작을 각각 30회 반복한다.

 

자료출처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 2018년 12월 06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05/2018120501851.html?Dep0=health&Dep1=main&Dep2=to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5 올 겨울 강추위 예상…50대 한랭질환 가장 취약 관리자 2018.12.07 2
» 춥다고 웅크리는 당신을 위한 목 강화 운동 관리자 2018.12.06 6
5133 3개월째 더부룩… 소화제 찾지 말고 병원 가야 관리자 2018.12.04 8
5132 임신부, 인슐린 맞으면 유산될까?… 임신성 당뇨 궁금증 관리자 2018.11.29 7
5131 고혈압, 대체 몇 번 측정해야 정확할까? 관리자 2018.11.28 12
5130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관리자 2018.11.19 28
5129 국민 1000명 중 2명 '담석증'… 매년 5%씩 늘고 있어 관리자 2018.11.15 26
5128 영유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행… 주의 필요 관리자 2018.11.13 24
5127 [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 당뇨병 환자, 건강하게 겨울나려면? 관리자 2018.11.09 30
5126 소화불량, 여성이 남성의 1.5배… 피해야 할 음식은? 관리자 2018.10.31 28
5125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귀 밑 부었다면 의심해야 관리자 2018.10.30 36
5124 뇌졸중, 젊다고 안심할 수 없습니다. 관리자 2018.10.29 15
5123 해마다 독해지는 ‘독감’…폐렴 백신도 함께 접종하세요 관리자 2018.10.24 27
5122 환절기 심장발작 예방하는 방법 6가지 관리자 2018.10.23 19
5121 '미니 뇌졸중' 단서 잡아야 사망·장애 막는다 관리자 2018.10.22 19
5120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 줄이는 3가지 방법 관리자 2018.10.17 32
5119 노인 절반이 만성위염… 癌 진행 막으려면? 관리자 2018.10.15 37
5118 日서 풍진 대유행…출국 전 예방접종 필수 관리자 2018.10.13 29
5117 편두통부터 뇌종양까지…두통, 넌 정체가 뭐니? 관리자 2018.10.12 53
5116 젊은 남성 허리 건강 위협하는 ‘강직성 척추염’ 아세요? 관리자 2018.10.10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