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찜질방 등 레지오넬라균 감염위험 높아
“내년부터 목욕탕 수질기준 한층 강화된다”

 

감기몸살로 오해하기 쉬운 질환 중에서도 ‘레지오넬라증’은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지만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레지오넬라증환자는 최근 6년간(2013~2018년) 꾸준히 증가했다.

 

레지오넬라증은 공기 중의 레지오넬라균이 호흡기를 통해 들어오면서 발생하는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냉방기 사용이 증가하는 여름철에 잘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레지오넬라균은 물만 있으면 어디서든 서식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겨울철 자주 찾는 목욕탕이 주 감염장소로 지목되면서 보건복지부는 기존보다 목욕탕의 수질기준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현행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르면 이미 사용한 목욕물을 순환·여과해 다시 사용하는 ‘순환여과식 욕조’는 순환과정에서 욕조수를 소독해야한다. 내년부터는 여기에 ‘레지오넬라균’ 검출 기준치가 법적으로 도입된다. 더불어 보건복지부는 매년 1회 레지오넬라균 측정, 저수조청소, 수질관리사항 게시 등 목욕탕 수질관리를 위한 영업자 준수사항을 신설하고 위반 시 행정처분하기로 했다.

 

■감기몸살과 증상 비슷, 폐렴형은 합병증 동반할 수도

레지오넬라균은 1~7일간 잠복해있다 몸 곳곳에 이상증상을 일으킨다. 독감형과 폐렴형으로 나뉘는데 독감형은 발열, 오한, 마른기침, 콧물 등 감기몸살과 증상이 비슷하며 보통 특별한 치료 없이 2~5일 안에 회복된다.

 

하지만 폐렴형은 이러한 증상과 더불어 호흡곤란을 동반할 수 있고 신우신염 등 합병증 발생위험도 높다. 증상을 완화하려면 3주 이상 항생제 약물치료를 받아야한다.

 

레지오넬라균은 누구나 감염될 수 있지만 만성폐질환자, 당뇨·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저하환자 등은 감염위험이 높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레지오넬라균 서식을 막으려면 공공시설에서는 정기적인 소독이 필수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레지오넬라균 관리를 위해 염소소독을 권하고 있으며 미국 질병관리본부와 일본 후생노동성 또한 목욕물의 유리잔류염소농도 기준을 정해 따르게 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도 목욕탕의 수질기준 강화와 함께 유리잔류염소농도 기준을 정해 시행하고자 했다. 하지만 목욕물을 염소로 너무 강하게 소독하면 냄새는 물론, 피부질환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한국목욕업중앙회의 의견에 따라 염소소독 외에 자외선·오존살균도 가능하게 했다.

 

보건복지부는 시행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유리잔류염소농도 등 관리기준을 조정한다는 입장이다. 목욕장의 수질기준 강화와 행정처분 내용을 담은 개정안은 6개월의 계도·준비기간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자료출처 :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 2018년 12월 31일

http://www.k-health.com/news/articleView.html?idxno=416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58 "하루 3번 양치 습관, 심장병도 예방한다" 관리자 2019.02.13 24
5157 전염력 누가 더 강할까? 여전히 불안한 ‘홍역 vs 독감’ 구분법 관리자 2019.02.09 16
5156 제주 산후조리원 신생아 RSV 감염 4번째 확진 관리자 2019.02.07 28
5155 지난 번 생신 때 갔던 식당 기억하세요? 관리자 2019.02.01 23
5154 백신, 정해진 횟수 맞아야 효과… 접종력 모르겠다면 다시 맞아야 관리자 2019.01.26 21
5153 [한국병원 외과 강형길]화장실에서 피가 비치고, 항문에 통증이 느껴져요. 관리자 2019.01.24 146
5152 노인 호흡기 강화법… 3가지 호흡법 따라해야 관리자 2019.01.23 24
5151 [한국병원 호흡기내과장 주진영] 감기는 나았는데 기침이 안 멈춰요 관리자 2019.01.15 204
5150 툭 튀어나온 엄지발가락, 그냥 두면 안 되는 이유 관리자 2019.01.14 39
5149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장 김석헌]열나고 보채는 아이, 원인이 뭘까요? 관리자 2019.01.08 131
5148 치질 수술 환자 1월 최다… 수술 없이 없애고 싶다면? 관리자 2019.01.07 71
5147 자다가 '컥' 수면무호흡증… 통풍 위험까지 높여 관리자 2019.01.05 39
» 겨울철 ‘뜨끈’하게 피로 풀러 갔다가… ‘레지오넬라증’주의보 관리자 2018.12.31 23
5145 연말 늘어나는 술자리에…알코올성 간질환 '경고' 관리자 2018.12.27 15
5144 겨울철 불청객 막으려면 주목해야 할 ‘예방백신 3가지’ 관리자 2018.12.26 12
5143 당뇨병 환자에게 추위는 毒… 실내서 운동해야 혈당 조절 잘된다 관리자 2018.12.24 22
5142 평소와 다른 부모님 걸음걸이…낙상으로 인한 골절신호? 관리자 2018.12.19 18
5141 감기 나았는데 자꾸 콜록콜록… '기관지 과민증'이네요 관리자 2018.12.18 40
5140 [한국병원 내과 한승태 의학박사] '감기겠지 넘겼다 큰 일 겪을라' 노년층 폐렴 주의 관리자 2018.12.15 45
5139 골다공증 前 단계, 뼈 단련 운동하고 비타민 골고루 섭취해야 관리자 2018.12.1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