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을 자주 해 치아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은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와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박신영 교수팀은 40세 이상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24만7696명을 약 9.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하루 3번 이상 양치를 하거나 1년에 1회 이상 스케일링을 하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생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치 횟수에 따라서도 위험도에 차이가 발생했다. 양치를 하루 한 번 더 하면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약 9% 감소하고, 스케일링을 규칙적으로 하는 경우에도 약 14% 가량 위험도가 감소했다.​

 

양치질을 많이 할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이 줄어드는 이유는, 구강 내 세균이 많으면 혈관 안으로 직접 침투해 동맥경화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추정한다. 구강 내 만성 염증이 전신 염증을 유발해 혈관 질환을 악화하거나, 면역세포를 과도하게 활성화시켜 자기 혈관을 공격하게 된다는 가설이 이에 해당한다.

 

치주질환이나 치아 우식증, 치아 상실 등의 구강 질환이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성이 높다는 사실은 이전에도 보고되었었지만, 양치 습관과 스케일링 등 구강 건강을 위한 예방적 행위가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결과는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밝혀졌다.

 

박신영 교수는 “양치 직후부터 세균은 치아에 부착해 놀라운 번식력으로 수 시간 내에 수천, 수만 마리가 집락하는 세균막(biofilm)을 형성해 염증을 유발한다"며 “변형된 바스법 등을 활용한 규칙적이고 건강한 양치 습관은 세균 사이의 네트워크가 단단해져 치석화 되기 전에 이를 제거할 수 있고, 그럼에도 일부 형성되는 치석은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건강한 구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변형된 바스법은 칫솔모로 치아와 잇몸에 자극을 준 후 손목 스냅을 이용해 칫솔모를 치아의 씹는 면으로 회전하듯 쓸어 올리는 방법이다. 치아와 잇몸 사이, 치아의 표면까지 닦을 수 있어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강시혁 교수는 “연구 결과 자체는 명확하지만 원인을 더 정확하게 특정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준비 중”이라며 “양치 습관이 좋은 사람이 운동을 열심히 하고 금주, 절주 습관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지 여부 등 전신 건강관리에 구강 생활습관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원인을 확인해 보다 정확한 후속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12월호에 게재됐다.

 

자료출처 : 헬스조선 이해나 기자 / 2019년 2월 12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12/2019021200981.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60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관리자 2019.02.15 35
5159 오는 7월부터, 국가 폐암검진 시작… 본인 부담금 약 1만원 관리자 2019.02.14 94
» "하루 3번 양치 습관, 심장병도 예방한다" 관리자 2019.02.13 25
5157 전염력 누가 더 강할까? 여전히 불안한 ‘홍역 vs 독감’ 구분법 관리자 2019.02.09 16
5156 제주 산후조리원 신생아 RSV 감염 4번째 확진 관리자 2019.02.07 35
5155 지난 번 생신 때 갔던 식당 기억하세요? 관리자 2019.02.01 25
5154 백신, 정해진 횟수 맞아야 효과… 접종력 모르겠다면 다시 맞아야 관리자 2019.01.26 22
5153 [한국병원 외과 강형길]화장실에서 피가 비치고, 항문에 통증이 느껴져요. 관리자 2019.01.24 159
5152 노인 호흡기 강화법… 3가지 호흡법 따라해야 관리자 2019.01.23 25
5151 [한국병원 호흡기내과장 주진영] 감기는 나았는데 기침이 안 멈춰요 관리자 2019.01.15 217
5150 툭 튀어나온 엄지발가락, 그냥 두면 안 되는 이유 관리자 2019.01.14 43
5149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장 김석헌]열나고 보채는 아이, 원인이 뭘까요? 관리자 2019.01.08 141
5148 치질 수술 환자 1월 최다… 수술 없이 없애고 싶다면? 관리자 2019.01.07 79
5147 자다가 '컥' 수면무호흡증… 통풍 위험까지 높여 관리자 2019.01.05 45
5146 겨울철 ‘뜨끈’하게 피로 풀러 갔다가… ‘레지오넬라증’주의보 관리자 2018.12.31 26
5145 연말 늘어나는 술자리에…알코올성 간질환 '경고' 관리자 2018.12.27 15
5144 겨울철 불청객 막으려면 주목해야 할 ‘예방백신 3가지’ 관리자 2018.12.26 12
5143 당뇨병 환자에게 추위는 毒… 실내서 운동해야 혈당 조절 잘된다 관리자 2018.12.24 24
5142 평소와 다른 부모님 걸음걸이…낙상으로 인한 골절신호? 관리자 2018.12.19 18
5141 감기 나았는데 자꾸 콜록콜록… '기관지 과민증'이네요 관리자 2018.12.18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