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건강실천-16.jpg

 

현대인들의 발은 늘 피곤합니다. 딱딱하고 불편한 신발 속에서, 시멘트, 아스팔트 위를 걸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굽이 높고 앞 볼이 좁은 신발이나 밑창이 얇고 평평해 충격을 흡수해 주지 못하는 신발은 발 변형을 비롯한 질환의 원인이 됩니다.

 

대표적인 ‘나쁜 신발’로 하이힐이 있습니다. 굽이 높아 발이 앞으로 쏠리면서 발목 관절은 앞으로 튀어 나오고, 발가락 관절도 부자연스럽게 꺾이게 됩니다. 또 하이힐은 대부분 신발의 앞이 좁아 발가락들을 꽉 누르면서 엄지발가락이나 새끼발가락 뼈에 충격을 가합니다. 걷는 것이 불안해질 뿐만 아니라, 발로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해 주는 기능도 떨어지기 때문에 ‘무지외반증’, ‘소건막류’, ‘망치족지’ 등의 여러 발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무지외반증과 소건막류는 발생 부위는 다르지만, 발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뼈가 튀어나오는 공통적인 증상이 있습니다. 무지외반증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 쪽으로 휘면서 뼈가 튀어나와 통증이 생깁니다. 소건막류는 새끼발가락이 돌출되는 질환으로 새끼발가락 바깥쪽이 붉게 변하다가 물집이나 굳은살이 생기고, 후에는 통증과 함께 뼈의 변형과 보행 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망치족지발가락 마디가 굽어지면서 뼈가 튀어나오는 질환으로, 걸을 때마다 마찰로 인한 통증이 느껴지게 됩니다. 

 

굽이 낮은 플랫슈즈나 슬리퍼도 발 건강에는 그렇게 좋은 신발이 아닙니다. 바닥이 평평하고 굽이 낮은 데다, 충격을 흡수해주는 쿠션이 거의 없는 경우도 많아 장시간 착용하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발 질환이나 변형은 대부분 20대에 발병하지만, 정도가 심하지 않고 통증도 가끔 발생하다 보니 그냥 방치했다가 40~50대에 이르러서야 심각성을 인지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때는 이미 수술이 필요할 정도로 악화된 경우가 많습니다. 불편한 신발은 발의 변형뿐 아니라 무릎, 허리, 골반, 발목 등 신체 전반에 악영향을 끼치므로, 지금부터 발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패션을 위해 하이힐을 포기할 수 없는 분들은 물론이고 직장에서 복장 규정이 정해져 있어 부득이하게 굽이 있는 딱딱한 신발을 신고 온종일 지내야 하는 분들이 있을 것으로 압니다. 이런 분들이라고 하더라도 일주일에 한 두 번 정도 나름의 ‘발 편한 Day’를 정해 지키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주중에 내내 불편한 신발을 신었다면 주말에는 반드시 사이즈가 잘 맞고 편안한 운동화를 신고 활동을 하고, 근무 중 하루 하이힐을 신었다면 다음 날은 적당한 굽에 쿠션이 있는 비교적 편한 구두를 신도록 합니다.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 시간, 휴식 시간 등에 신을 운동화를 따로 준비해 자주 갈아 신는 것도 방법입니다. 이로써 같은 위치에 반복적으로 장시간 과부하가 가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고, 발에 쉼을 줄 수 있습니다.

 

발 편한 day로 정한 날에 종아리 긴장을 풀어주고 아킬레스건을 강화하는 스트레칭을 한다거나, 퇴근 후 족욕과 마사지로 발 건강에 조금 더 신경을 쓴다면 금상첨화겠죠?  

 

발이 불편해지면 자연스럽지 못한 보행습관이 생기고, 발 변형은 물론 전신의 균형도 무너뜨립니다. 이 사실을 기억하고 일주일 중 하루는 ‘발편한 Day’로 지내보시기 바랍니다. 발이 편해지는 경험을 하고 나면 하이힐은 신발장에 넣고, 매일매일 편한 신발을 찾게 될테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98 [오늘의 건강실천] 유난히 춥고 피곤? 갑상샘 저하증 확인해요 관리자 2019.05.06 85
5197 [오늘의 건강실천] 비알코올성 지방간, 과식하는 습관 바꿔야 관리자 2019.04.30 63
5196 [오늘의 건강실천] '발목 삐끗' 발목 염좌, 'RICE' 기억해요! 관리자 2019.04.25 125
5195 [정형외과 오성학 과장] 걸음걸이 불편하고 통증 있을 때, 고관절 점검하세요 관리자 2019.04.23 93
5194 [오늘의 건강실천] 대장암 걱정이라면, 붉은 고기 줄여요! 관리자 2019.04.19 105
5193 [오늘의 건강실천] 3040 위협하는 A형간염, 예방접종이 최선! 관리자 2019.04.18 73
5192 [오늘의 건강실천] 노년층 낙상 예방에 발가락 가위바위보! 관리자 2019.04.17 50
5191 [오늘의 건강실천] 자궁근종 급증, 혹시 나도? 매달 월경 상태 확인해요! 관리자 2019.04.16 49
5190 [소아청소년과 이정헌 과장] 콧물·재채기에 괴로운 우리 아이, 혹시 꽃가루 알레르기? 관리자 2019.04.15 41
5189 [오늘의 건강실천] 매운 음식 먹고플 땐, ‘제일 매운맛’대신 ‘덜 매운 맛’으로! 관리자 2019.04.12 44
5188 [오늘의 건강실천] 실내 공기 관리법, 하루 세 번 환기하기! 관리자 2019.04.11 37
5187 [오늘의 건강실천] 고혈압 관리 시작은? 하루 두 번 가정혈압! 관리자 2019.04.10 40
5186 [한국병원 신경과장 고근혁] 주름 펴는 보톡스로 만성 편두통 치료를? 관리자 2019.04.08 58
5185 [오늘의 건강실천] 당뇨병 식이 관리, 집중보다는 균형! 관리자 2019.04.05 48
5184 [오늘의 건강실천] 퇴행성 관절염엔 하루 10분 걷기 습관 관리자 2019.04.02 42
5183 [오늘의 건강실천] 소리 없는 골다공증, 골밀도 검사는 필수! 관리자 2019.04.01 34
5182 [오늘의 건강실천] 미세먼지 마스크, 이렇게 사용하세요! 관리자 2019.03.29 40
5181 [오늘의 건강실천] 고위험 음주 막는 절주 수칙 5가지 관리자 2019.03.28 84
5180 [오늘의 건강실천] 세 살 비만 여든까지, 가당음료부터 줄여요! 관리자 2019.03.27 40
» [오늘의 건강실천] 일주일 중 하루는 발 편한 Day로! 관리자 2019.03.26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