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덜컹-부정맥-확인하세요.jpg

 

우리 몸의 장기 중 가장 바쁜 것은 아마 심장일 것입니다. 심장은 1초도 쉬지 않고 계속해서 뛰고 있지만 달리기 같은 운동을 할 때나 좋아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에야 인식할 수 있을 정도로 평상시에는 심장이 일하고 있음을 인지하기 어렵습니다. 특수한 상황에서 심장이 빠르게 뛰는 것은 시간이 지나면 차츰 가라앉는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하지만 별다른 이유 없이 심장이 이상하게 뛸 때가 있다면, 부정맥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무심코 넘겼다가는 뇌졸중이나 실신, 심부전 같은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고, 돌연사 같이 생사에 직결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부정맥은 ‘맥박이 비정상인 상태’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심장은 분당 보통 60~100번 정도 규칙적으로 뜁니다. 이보다 느리게 뛰면 서맥, 빠르게 뛰면 빈맥이라고 하는데, 비정상적으로 너무 느리게 뛰는 서맥성 부정맥이나 너무 빨리 뛰는 빈맥성 부정맥, 맥이 건너뛰는 조기박동이나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 등 여러 형태의 부정맥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부정맥이 있으면 심장이 쿵 떨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하고 가슴 두근거림이 느껴지거나 호흡곤란, 어지러움, 실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대개는 환자가 인지할 수 있는 증상이 미미한 편입니다.

 

또한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몇 시간에 한 번 혹은 한 달에 1~2번 등 갑자기 나타났다가 사라집니다. 진단을 내리려면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하는 것이 관건인데요. 심전도 검사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검사지만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부정맥은 밝혀내기 어려운 한계가 있습니다. 따라서 일명 홀터검사라고 부르는 24시간 심전도 검사를 실시하기도 하고, 심장벽의 상태나 구조적 이상 등을 판별하기 위해 심장초음파를 실시하기도 합니다.

 

심장이 갑자기 빠르게 뛴다거나 불편한 두근거림이 느껴지는 일이 많다면, 스스로 맥박을 재보는 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엄지손가락 쪽 손목 인대 사이에 맥박이 잘 느껴지는 곳에 손가락을 대고, 1분 동안 얼마나 뛰는지 살펴보면 됩니다. 연령이나 기타 요소에 의해 사람마다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1분에 60~100회, 일정하고 규칙적으로 뛴다면 정상입니다. 여기에서 벗어나는 경우가 많다면 전문의와 상담 및 검사를 통해 심장의 상태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한 부정맥보다 일시적이거나 약물로 치료되는 부정맥이 더 많으므로 부정맥이라고 해서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음주나 흡연을 멀리하고 적당한 운동을 하는 등 건강한 생활습관과 함께, 환자 상태에 따라 증상 조절과 재발 방지를 위한 약물 치료를 병행한다면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질환입니다.

 

하지만 부정맥을 방치하면 뇌졸중이나 치매, 심부전, 돌연사 위험성이 크게 높아질 수 있으므로 심장이 보내는 작은 신호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요즘 같이 기온변화가 많은 환절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본인이 심뇌혈관질환이 있거나 심장질환 가족력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심전도 검사를 받는 것이 좋으며, 그렇지 않더라도 종종 맥박을 짚어 내 심장이 규칙적으로 잘 뛰고 있는지 확인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_심장내과 성충실 과장님.jpg

 

 

 

 

한국병원 심장내과 성충실 과장

제주신보 홈닥터 / 2020.03.02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582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심장내과 성충실 과장] 심장이 덜컹? 부정맥 확인하세요! 관리자 2020.03.02 88
5206 [한국병원 내분비내과 김경수] 혈당관리,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관리자 2020.01.23 107
5205 [한국병원 내과 한승태 의학박사] 폐암, 조기 발견이 중요합니다! 관리자 2019.12.05 235
5204 [한국병원 외과 강형길] 유방암 조기 발견, 자가검진이 중요해요 관리자 2019.10.28 233
5203 [한국병원 소아청소년과 양누리]우리아이 독감 예방접종, 꼭 맞춰야 할까요? 관리자 2019.10.14 318
5202 추석맞이 벌초 갈 때, '이것' 조심하세요 관리자 2019.08.28 172
5201 [응급의학과 장순봉 센터장] 제주 해안 독성해파리 주의보! 해파리 쏘임 사고 대처법은? 관리자 2019.08.12 228
5200 [소아청소년과 이정헌 과장] 모기 물린 곳에 물집이 생겼어요. 관리자 2019.07.17 792
5199 [정형외과 황승근 과장] 건강 100세 위해 퇴행성관절염 적극 치료해야 관리자 2019.07.01 234
5198 [오늘의 건강실천] 유난히 춥고 피곤? 갑상샘 저하증 확인해요 관리자 2019.05.06 224
5197 [오늘의 건강실천] 비알코올성 지방간, 과식하는 습관 바꿔야 관리자 2019.04.30 184
5196 [오늘의 건강실천] '발목 삐끗' 발목 염좌, 'RICE' 기억해요! 관리자 2019.04.25 376
5195 [정형외과 오성학 과장] 걸음걸이 불편하고 통증 있을 때, 고관절 점검하세요 관리자 2019.04.23 330
5194 [오늘의 건강실천] 대장암 걱정이라면, 붉은 고기 줄여요! 관리자 2019.04.19 227
5193 [오늘의 건강실천] 3040 위협하는 A형간염, 예방접종이 최선! 관리자 2019.04.18 130
5192 [오늘의 건강실천] 노년층 낙상 예방에 발가락 가위바위보! 관리자 2019.04.17 115
5191 [오늘의 건강실천] 자궁근종 급증, 혹시 나도? 매달 월경 상태 확인해요! 관리자 2019.04.16 157
5190 [소아청소년과 이정헌 과장] 콧물·재채기에 괴로운 우리 아이, 혹시 꽃가루 알레르기? 관리자 2019.04.15 127
5189 [오늘의 건강실천] 매운 음식 먹고플 땐, ‘제일 매운맛’대신 ‘덜 매운 맛’으로! 관리자 2019.04.12 141
5188 [오늘의 건강실천] 실내 공기 관리법, 하루 세 번 환기하기! 관리자 2019.04.11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