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당은 우리 몸을 움직이는 에너지원의 하나로, 음식을 통해 섭취된 탄수화물이 소화 분해되어 포도당이 되며 포도당의 형태로 혈액 내로 흡수된다. 흡수된 포도당이 우리 몸의 세포들에서 이용되기 위해서는 췌장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의 작용이 꼭 필요하다. 여러 원인에 의해 인슐린의 분비에 이상이 생기거나 기능에 장애가 생기면 혈액 내의 포도당이 세포 내로 이동하지 못하게 되어 혈액 내에 쌓여 소변으로 넘쳐 나오게 되는데 이러한 병적인 상태를 ‘당뇨병’이라 한다.

당뇨병 진단은 혈당 검사를 통해 판단하는데, 8시간 이상 금식 후 공복혈당이 126mg/dL 이상, 75g 경구당부하(포도당 용액을 복용) 후 2시간 뒤의 혈장포도당 수치가 200mg/dL 이상, 당화혈색소 수치가 6.5% 이상일 때 당뇨병으로 판단한다.

또한, 8시간 이상 공복인 상태에서 혈당 수치가 100~125mg/dL이면 공복혈당장애, 식후 혈당수치가 140~199mg/dL이면 내당능장애로 진단한다. 흔히 말하는 당뇨 전 단계가 바로 이것으로, 언제든지 당뇨병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이렇게 혈당이 높은 상태가 지속되면 소변을 자주 보거나 갈증을 쉽게 느끼고, 음식을 많이 먹음에도 체중이 줄어드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러나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고, 증상이 있어도 스스로 인지하기 쉽지 않다. 혈당이 높은 상태가 이어지면 신체 여러 장기와 기능에 영향을 주어 당뇨병성 신경병증, 당뇨병성 신증,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의 미세혈관 합병증과 심혈관 및 뇌혈관 질환 등의 대혈관 합병증을 유발하게 된다.

당뇨합병증은 삶의 질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생명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조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 관리하여 합병증을 예방해야 한다. 당뇨병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정기 검진을 통해 혈당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가족력이 있거나,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 과거 혈당에 이상이 있었던 경우, 임신성 당뇨를 경험했거나 거대아 출산 경험이 있는 경우에는 당뇨병 고위험군으로 구분되니 더욱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은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이다. 당뇨 진단을 받았다면 치료와 함께 식습관 관리를 병행하고, 혈당을 꾸준히 측정하며 수치를 관리해 적정 수준으로 조절해야 한다.

특히 아직 당뇨 전 단계라고 하더라도, 당뇨병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당뇨병의 발병에는 고열량, 고지방의 식단,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이 영향을 줄 수 있다. 당뇨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 위주의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아울러 금연과 금주를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내분비대사내과 김성연 과장.jpg

 

 

 

 제주한국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성연 과장

 2022.09.14 헬스인뉴스

 [김성연 과장 건강칼럼] 당뇨병, 합병증 예방하려면 조기 진단 중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6 [신경외과 최현배 과장] 목디스크, 비수술적 치료 통해 통증 완화 기대 관리자 2022.09.15 16
» [내분비대사내과 김성연 과장] 당뇨병, 합병증 예방하려면 조기 진단 중요 관리자 2022.09.15 342
5224 [정형외과 김성찬 과장] 스포츠 즐기는 2030, 십자인대파열 주의 관리자 2022.09.14 11
5223 [신경외과 성국한 과장] 허리 통증에 다리 저림 증상....척추관협착증 의심 관리자 2022.07.30 138
5222 [신경과 고근혁 과장] 편두통, 약물치료 효과 없다면 보톡스 주사치료 고려 관리자 2022.07.30 109
5221 [정형외과 김성찬 과장] 무릎 통증의 주범 퇴행성관절염, 초기에 관리해야 관리자 2022.07.26 123
5220 [뇌센터 여민주 센터장] 뇌경색 신호탄, '미니 뇌졸중' 증상 기억해야 관리자 2022.07.25 103
5219 [뇌센터 여민주 센터장] 치매, 조기검사와 약물치료로 진행 늦출 수 있어 관리자 2022.07.06 79
5218 [신경외과 최현배 과장] 발병 연령 낮아지는 허리디스크, 잘못된 자세가 원인 관리자 2022.07.06 71
5217 [산부인과 제동성] 체중 증가 후 생리불순? 다낭성난소증후군 주의 관리자 2022.04.13 420
5216 [류마티스내과 노정원 과장]‘코로나 후폭풍?’ 통풍 바로 알고 대비하자! 관리자 2022.03.04 380
5215 [산부인과 제동성 과장] 생리불순? 부정출혈? 자궁내막용종일수도 관리자 2022.01.21 750
5214 [관절척추센터 황승근 센터장] 겨울철 어르신 고관절 골절 주의 관리자 2021.12.27 278
5213 [산부인과 제동성 과장] 새로운 시작, 새로운 인생-갱년기 건강관리에 대해 관리자 2020.09.23 1853
5212 [내분비내과 홍용주 과장]여름이 괴로워? 당뇨병 여름나기 수칙! 관리자 2020.08.14 1034
5211 [심장내과 성충실 과장] 코로나19로 덜 움직이고 더 먹고, 동맥경화 적신호 관리자 2020.05.25 1146
5210 [신장내과 문신항 과장] 혈압 합병증으로 투석까지? 젊은 고혈압 환자 ‘주의’ 관리자 2020.05.16 5688
5209 [정형외과 김성찬 과장] 부모님 무릎 건강, 간단하게 확인하는 방법은? 관리자 2020.05.08 1153
5208 [신장내과 문신항 과장] 만성콩팥병의 위험성, 알고 계신가요? 관리자 2020.04.16 533
5207 [심장내과 성충실 과장] 심장이 덜컹? 부정맥 확인하세요! 관리자 2020.03.02 3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