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감시 넉달 만에 3752명 발견환자 90%, 감염 사실조차 몰라

 

정부가 6월부터 C형 간염 확진자에 대한 전수감시(모든 병의원에서 C형 간염 환자 발견 시 의무적으로 보건당국에 보고하는 것)를 시작한 가운데, 넉 달 만에 3752명의 환자가 새로 발견됐다(10월 첫째 주 기준). 월평균 1000명씩 신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인데, 이는 당초 예상을 뛰어넘은 것이다. 이에 대해 정부와 의료계는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수감시 초기에 보고 건수가 몰린 것"이라고 설명하는 반면, 의료계에서는 "앞으로 숨어 있던 환자가 더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형 간염 환자 10%만 치료"

C형 간염의 유병률을 감안하면 현재까지 발견된 환자는 소수에 그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국내 C형 간염의 유병률은 0.8~1%로, 국민 40만~ 50만명이 감염된 상태로 추정된다. 대한간학회 최문석 의료정책이사(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C형간염은 증상이 없어, 환자 자신이 병을 알고 치료를 받는 경우는 10%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C형 간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4만8185명 밖에 되지 않는다. 문제는 환자가 C형 간염에 감염된 것을 모르고 간경화·간암까지 병이 진행한 상태에서 발견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병을 전파하는 것이다. C형 간염은 한 번 감염되면 만성 간염으로 진행되는 비율이 70~80%나 되며, 만성 C형 간염 환자는 간암 위험이 일반인의 150배나 된다. 다행히 C형 간염은 치료를 하면 완치율이 99%에 이른다.

 

◇고위험군은 바로 검사 받아봐야

C형 간염은 혈액으로 감염된다. C형 간염을 의심해볼 만한 사람은 ▲불법 침술·시술을 받은 경우 ▲주사제 마약을 투약한 경우 ▲혈액투석·혈우병·한센병 환자 ▲HIV 감염자 ▲1992년 이전 수혈·장기이식을 받은 환자 등이다. 최근에는 불법 문신이 새로운 감염 경로로 떠오르고 있다. 패션 문신, 눈썹·두피 문신 등의 시술을 받았다면 C형 간염 검사를 한번쯤 받아보는 것이 좋다.

 

현재 전 국민 중 C형 간염 검사를 받은 비율은 12%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국가 건강검진 항목에 C형 간염 검사를 포함시켜 모든 국민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게 하자는 주장이 의료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최문석 이사는 "40세· 65세에 진행되는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항목에 C형 간염 검사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 2017년 10월 11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0/2017101003491.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6 이달부터 달라지는 보험제도 관리자 2007.04.18 1530
5005 의료법, 대폭 손질 규제심사 착수 관리자 2007.04.18 1510
5004 유 장관, FTA로 약값상승은 없을 것 관리자 2007.04.18 1473
5003 고객만족과 성과창출 중심의 경영혁신 달성 관리자 2007.04.18 1446
5002 조선족 간호사라도 수입해 쓰게 해달라 관리자 2007.04.18 1392
5001 종합병원 직거래금지 규정 2010년 폐지 관리자 2007.04.18 1379
5000 허위청구 처벌수위 대폭 강화 관리자 2007.04.18 1343
4999 삼성서울병원, 세계 수준 임상시험기관 인정 관리자 2007.04.18 1324
4998 전공의 닥직비 조사결과 발표 관리자 2007.04.18 1269
4997 초기 시행착오 우려 의료광고 신중해야 관리자 2007.04.18 1255
4996 병원정보시스템 구축비용 세제 혜택 관리자 2007.04.18 1234
4995 목의 이물감과 기침, 역류성 식도염(?) 한국병원 2013.05.02 1177
4994 무작정 에어컨 사용, 한여름 유아 열감기 불러 한국병원 2012.08.07 1176
4993 숙녀 생식 건강관리 앱 떴다 한국병원 2010.08.10 1141
4992 의료법인병원 인건비 비중 50% 넘어 관리자 2007.05.12 1140
4991 주거지역 병원장례식장 설치 허용 관리자 2007.04.18 1124
4990 간호관리료 차등제 "우려"가 "현실"로 관리자 2007.04.18 1117
4989 안산시, 보건소에서 정신건강도 지켜드립니다 관리자 2007.04.19 1116
4988 비관혈관절수동술은 통증조절 병행시 인정 한국병원 2011.03.02 1107
4987 당뇨 GAD항체검사 인정기준 마련 한국병원 2011.01.27 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