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은 엉덩이와 다리를 연결하는 관절로, 걷기·달리기 등 이동을 위한 하반신의 움직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고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걷기를 비롯해 기본적인 활동도 어려워진다는 말입니다. 움직임이 줄어드면 엉덩이·허벅지 근력이 빠르게 감소해 보행이 더욱 불안정해지고 삶의 질이 떨어지게 됩니다.

 

대표적인 고관절 질환으로, ‘대퇴골두무혈성괴사’가 있습니다. 대퇴골두무혈성괴사는 전체 고관절 질환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발병률이 높은데요. 골반 뼈와 맞닿아 있는 넓적다리 뼈인 대퇴골두는 크기에 비해 연결된 혈관이 가늘고 숫자도 적어 혈액순환 장애가 쉽게 발생합니다.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뚜렷한 원인 없이 생기는 경우가 흔합니다.

 

이 외에 자가면역질환이나 신장이식 수술 같은 치료를 목적으로 스테로이드를 고용량으로 많이 쓰게 되는 경우 대퇴골두무혈성괴사가 생기기 쉽습니다. 넘어지면서 생기는 대퇴골 경부 쪽 골절 이후 혈액순환 장애가 생겨 괴사가 오기도 합니다. 과도한 음주로 인한 혈류의 장애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골관절염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병 연령대가 30~50대로 낮은 편이어서 비교적 젊은 사람도 주의해야 합니다.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고, 또 통증이 있더라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증상이 악화된 이후에야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습니다. 허리나 엉덩이 쪽으로 통증이 있다 보니 허리질환으로 오해하고 다른 치료만 하다 내원하는 분도 있고, 무릎에 통증을 느껴서 무릎 검사만 진행하다 나중에야 고관절 이상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점차 악화돼 괴사가 심해지면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뼈가 내려앉게 되고 걸을 때마다 엉덩이·사타구니 부위가 쑤시는 통증이 점차 극심해집니다. 고관절을 움직이기가 힘들고, 걷거나 앉을 때 다리가 불편하며 특히 양반다리를 하려고 하면 사타구니 부위에 심한 통증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걸을 때 뒤뚱거리거나, 절뚝거리는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심한 경우 고관절이 제대로 펴지지 않아 다리 길이가 짧아지기도 합니다.

 

대퇴골두무혈성괴사의 치료는 괴사된 부위의 크기·위치에 따라 달라집니다. 괴사 부위가 크고 체중을 지탱하는 기여도가 높을수록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진행 상태에 따라 1~4기로 구분하는데 3기 이상으로 넘어가면 인공 고관절로 대체하게 됩니다.

 

그런데 괴사한 대퇴골두를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이 필요한 상황임을 말씀드리면, 수술은 싫다고 거부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과거에 비해 고관절 인공관절 전치환술은 수술 방법도 개선됐을 뿐 아니라 세라믹 재질의 인공관절이 출시되면서 관절의 수명도 크게 늘었습니다. 극심한 통증과 활동 제한으로 괴로움을 겪는 것보다, 수술을 통해 삶의 질이 개선될 수 있음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수술을 받지 않고 관절 손상이 진행되는 것을 최소화하려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허벅지 안쪽에 통증이 있다, 사타구니 앞쪽이 뻐근하다, 많이 걸을 때 엉덩이 부근이 쑤신다 등의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고관절 부위에 이상은 없는지 진단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크기변환_한국병원 정형외과 과장 오성학.jpg

 

 

 

한국병원 정형외과 오성학 과장

제주신보 홈닥터 / 2019년 4월 22일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361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01 4대 사회보험 가입내역확인서 통합 발급 한국병원 2011.08.02 2870
5200 몸에 자꾸 쥐나는 이유… 콩팥병·심장질환도 원인? 관리자 2017.03.18 2238
5199 우리 아기 엉덩이 뾰루지? 소아치루! 한국병원 2011.08.13 1965
5198 실손의료보험 보장범위 축소 한국병원 2012.07.10 1879
5197 손·팔 저림 80%가 목 디스크 한국병원 2012.06.29 1859
5196 모세혈관확장증 오래 두면 하지정맥류 돼요 한국병원 2011.04.14 1828
5195 무작정 에어컨 사용, 한여름 유아 열감기 불러 한국병원 2012.08.07 1826
5194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남자도 접종하나요? 한국병원 2013.03.02 1666
5193 귀뚫기 조심… 60%가 부작용 경험 한국병원 2011.03.05 1666
5192 목의 이물감과 기침, 역류성 식도염(?) 한국병원 2013.05.02 1653
5191 팔꿈치터널증후군 한국병원 2010.08.31 1600
5190 이달부터 달라지는 보험제도 관리자 2007.04.18 1534
5189 의료법, 대폭 손질 규제심사 착수 관리자 2007.04.18 1514
5188 CT와 MRI,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한국병원 2013.01.14 1498
5187 유 장관, FTA로 약값상승은 없을 것 관리자 2007.04.18 1478
5186 비관혈관절수동술은 통증조절 병행시 인정 한국병원 2011.03.02 1473
5185 고객만족과 성과창출 중심의 경영혁신 달성 관리자 2007.04.18 1451
5184 조선족 간호사라도 수입해 쓰게 해달라 관리자 2007.04.18 1412
5183 종합병원 직거래금지 규정 2010년 폐지 관리자 2007.04.18 1402
5182 다리 아파 왔는데, X-ray찍나요? MRI찍나요? 한국병원 2013.02.27 1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