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2.jpg

 

올 겨울은 유난히 추울 것이라는 예보가 많아 부쩍 쌀쌀해진 날씨가 벌써부터 걱정스럽습니다. 군고구마, 호떡, 붕어빵 같은 길거리 음식도 조금 일찍 나온 것 같은데요. 허전한 속을 채워주고 몸도 따뜻하게 해주는 맛있는 간식이 반가운 분들도 있겠지만, 무심코 먹은 간식이 당뇨병 환자에게는 위험할 수 있습니다. 달콤한 맛만큼 많은 양의 당분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겨울철 대표간식인 붕어빵은 세 개(150g) 먹으면 20g, 호떡은 두 개(140g) 먹으면 17g의 당분을 섭취하게 됩니다.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에 좋은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는 고구마도 중간 크기 두 개(200g) 정도에 밥 한 공기(210g)에 맞먹는 당분이 함유돼 있으므로, 간식이 아니라 식사대용으로 적정량만 드셔야 합니다. 특히 수분이 줄어드는 군고구마나 고구마말랭이는 같은 무게더라도 더 많은 당분이 함유돼 있으므로 주의해서 섭취해야 합니다.

길거리에서 수시로 마주치는 간식 하나 편히 먹지 못하는 것도 억울한데, 여러모로 겨울은 당뇨병 환자가 조심할 것이 많은 계절입니다. 우선 날씨가 추워지면 운동을 하기가 힘들고, 활동량도 줄어들어 혈당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추위로 혈관이 수축되면서 당뇨병에 의한 고혈압이나 발 합병증이 나타날 위험성도 높아집니다. 또한, 면역력이 저하돼 감기 같은 감염 질환에 쉽게 노출되며, 심하게 앓게 됩니다. 몸이 아픈 중에 혈당 관리가 더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입니다.

다가오는 겨울을 건강하게 보내고자 하신다면 가정이나 체육관, 헬스장 등에서 하루 30~40분, 주 3~4회 이상 운동을 꼭 실천하시기 바랍니다. 운동 전후로는 맨손체조와 천천히 걷기 등의 준비운동을 해주고, 운동 후 땀이 식으면서 체온이 떨어지면 감기에 걸릴 수 있으므로 몸을 따뜻하게 해 체온을 관리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감염 질환에 대비해 독감과 폐렴구균 등의 예방접종도 꼭 맞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겨울철 필수품인 전기장판이나 온풍기 등의 난방 기구를 사용할 때도 주의를 요합니다. 당뇨병으로 인해 말초혈관과 말초신경에 손상을 입은 신체 부위는 온도변화에 둔감해지므로, 난방 기구를 사용할 때 화상을 입을 위험성이 있습니다. 작은 피부 손상이라도 궤양이나 감염 등으로 이어지기 쉬우니 난방 기구는 적정 온도와 시간을 지켜 사용하고, 양말 등을 착용해 피부에 열이나 압력이 직접 닿지 않게 보호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발뒤꿈치 등이 건조해서 갈라지면 세균이 침투해 감염될 수 있으니 온도뿐만 아니라 보습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평소보다 자주 혈당을 측정하면서 식사에 신경을 써도 혈당조절이 잘 되지 않거나 감기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라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약의 도움을 받거나 생활 속 관리에 대해 조언을 얻는 것도 좋습니다. 무서운 한파가 몰아칠 거라는 올 겨울, 혈당 관리 잘 하셔서 따뜻하고 건강한 겨울이 되시기 바랍니다.
 

크기변환_크기변환_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jpg

 

 

 

 

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

제주신보 홈닥터 / 2018년 11월 5일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47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7 독감 백신으로 심부전 사망 위험 낮춘다 관리자 2018.12.12 55
5136 초음파 가습기서 '미세 먼지' 발생… '매우 나쁨' 상태 때보다 높아 관리자 2018.12.11 600
5135 올 겨울 강추위 예상…50대 한랭질환 가장 취약 관리자 2018.12.07 61
5134 춥다고 웅크리는 당신을 위한 목 강화 운동 관리자 2018.12.06 110
5133 3개월째 더부룩… 소화제 찾지 말고 병원 가야 관리자 2018.12.04 311
5132 임신부, 인슐린 맞으면 유산될까?… 임신성 당뇨 궁금증 관리자 2018.11.29 944
5131 고혈압, 대체 몇 번 측정해야 정확할까? 관리자 2018.11.28 204
5130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관리자 2018.11.19 90
5129 국민 1000명 중 2명 '담석증'… 매년 5%씩 늘고 있어 관리자 2018.11.15 135
5128 영유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행… 주의 필요 관리자 2018.11.13 110
» [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 당뇨병 환자, 건강하게 겨울나려면? 관리자 2018.11.09 261
5126 소화불량, 여성이 남성의 1.5배… 피해야 할 음식은? 관리자 2018.10.31 93
5125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귀 밑 부었다면 의심해야 관리자 2018.10.30 132
5124 뇌졸중, 젊다고 안심할 수 없습니다. 관리자 2018.10.29 107
5123 해마다 독해지는 ‘독감’…폐렴 백신도 함께 접종하세요 관리자 2018.10.24 149
5122 환절기 심장발작 예방하는 방법 6가지 관리자 2018.10.23 163
5121 '미니 뇌졸중' 단서 잡아야 사망·장애 막는다 관리자 2018.10.22 122
5120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 줄이는 3가지 방법 관리자 2018.10.17 131
5119 노인 절반이 만성위염… 癌 진행 막으려면? 관리자 2018.10.15 188
5118 日서 풍진 대유행…출국 전 예방접종 필수 관리자 2018.10.13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