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01282_0.jpg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이 유행하고 있어 영유아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5일 질병관리본부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입원 환자 신고 건수가 10월 첫째주부터 4주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는 서서히 추워지기 시작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유행하는데, 11~1월 절정을 이룬다. 환자 연령은 1~6세가 61.5%로 가장 많고, 0세 이하가 33.1%이다. 신고 건수의 94.6%가 6세 이하 영유아인 것이다.

 

사람만 감염되는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는 침, 가래 등 비말에 오염된 물건과 접촉하거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과의 직접 접촉 등으로 감염된다. 처음에는 콧물, 발열과 기침으로 시작해 점점 기침이 심해지고 쌕쌕거리며 힘들게 호흡하는 증상을 보인다. 더 심해지면 호흡이 가빠지는 호흡 곤란과 얼굴이 창백해지는 청색증이 발생한다. 호흡이 힘들면 잘 놀지 않고 보채고, 잘 안 먹고 잠도 잘 못자는 증상을 보인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성인이나 큰 아이는 가벼운 상기도 감염 양상을 보이지만, 3세 미만의 영아나 어린 소아는 세기관지염 또는 폐렴이 발생한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는 영아 및 어린 소아에서 나타나는 세기관지염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생후 2~7개월에 가장 빈도가 높다. 미숙아로 출생한 아이나 선천성 심장기형, 만성폐질환이 있는 경우 심하게 앓을 위험이 높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3개월 이하 영아, 특히 조산아에서는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무호흡 발작으로 인해 갑자기 청색증이 발생할 수 있고, 급격히 호흡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또한, 기침이 심하고 호흡곤란이 있는 상태에서는 먹을 때 사래가 걸리기 쉬우므로 수유와 음식 섭취 시 주의해야 한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의 잠복기는 2~8일로 평균 5일이다. 주요 증상이 나타나기 수일 전부터 감염된 환자로부터 바이러스가 배출될 수 있으며, 보통 약 1주일간 바이러스가 배출된다. 감염 환자의 약 10%는 2주 이상 바이러스를 배출하기도 한다.

 

현재 항바이러스제 개발을 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 인정받고 허가된 치료제는 없다. 따라서 바이러스 감염 시 호흡기 치료, 산소 투여 등의 대증적 치료를 시행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 기침과 호흡곤란으로 인해 잘 먹지 못하여 탈수가 동반된 경우가 흔해 수액 치료도 중요하다. 중이염 등의 2차 세균감염 소견이 보이는 경우를 제외하고, 항생제 치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예방을 위한 백신도 없다. 수동면역 주사가 예방책으로 쓰일 수는 있으나, 만성 폐 질환이나 선천성 심장 질환이 있는 영유아, 조산아 등의 고위험 아이에게만 선택적으로 주사하고 건강한 영유아에게는 사용하지 않는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신미용 교수는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손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하며, 성인이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에는 아이에게 옮길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바이러스 유행 시기에 아이에게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면 평소 다니던 병원을 방문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고, 증상 정도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교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에 의한 세기관지염은 기침과 천명(쌕쌕 거리는 숨소리), 호흡곤란 등 천식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천식과 구분할 필요가 있다"며 "영유아에서 천명을 동반한 세기관지염이 반복해서 발생하는 경우 천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2018년 11월 12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2/2018111201298.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3 3개월째 더부룩… 소화제 찾지 말고 병원 가야 관리자 2018.12.04 227
5132 임신부, 인슐린 맞으면 유산될까?… 임신성 당뇨 궁금증 관리자 2018.11.29 593
5131 고혈압, 대체 몇 번 측정해야 정확할까? 관리자 2018.11.28 141
5130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관리자 2018.11.19 59
5129 국민 1000명 중 2명 '담석증'… 매년 5%씩 늘고 있어 관리자 2018.11.15 87
» 영유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행… 주의 필요 관리자 2018.11.13 66
5127 [한국병원 내분비내과장 김경수] 당뇨병 환자, 건강하게 겨울나려면? 관리자 2018.11.09 205
5126 소화불량, 여성이 남성의 1.5배… 피해야 할 음식은? 관리자 2018.10.31 76
5125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귀 밑 부었다면 의심해야 관리자 2018.10.30 121
5124 뇌졸중, 젊다고 안심할 수 없습니다. 관리자 2018.10.29 76
5123 해마다 독해지는 ‘독감’…폐렴 백신도 함께 접종하세요 관리자 2018.10.24 112
5122 환절기 심장발작 예방하는 방법 6가지 관리자 2018.10.23 122
5121 '미니 뇌졸중' 단서 잡아야 사망·장애 막는다 관리자 2018.10.22 79
5120 폐경 후 ‘골다공증’ 위험 줄이는 3가지 방법 관리자 2018.10.17 98
5119 노인 절반이 만성위염… 癌 진행 막으려면? 관리자 2018.10.15 154
5118 日서 풍진 대유행…출국 전 예방접종 필수 관리자 2018.10.13 54
5117 편두통부터 뇌종양까지…두통, 넌 정체가 뭐니? 관리자 2018.10.12 2578
5116 젊은 남성 허리 건강 위협하는 ‘강직성 척추염’ 아세요? 관리자 2018.10.10 275
5115 디스크인줄 알았는데…알고 보니 ’천장관절증후군‘ 관리자 2018.10.08 161
5114 무지외반증, 수술 꼭 받아야 하나요? 관리자 2018.10.05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