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에도 '패턴'이 있다. 혈압은 고정돼 있지 않고 24시간 동안 변하는데, 대개 혈압은 기상 직전부터 올라가 기상 후 2시간까지 높아지다 낮동안에는 유지를 하고, 수면 중에는 혈압이 10~20% 떨어지는 변화를 보인다〈그래프〉. 그러나 이러한 혈압 패턴이 잘 나타나지 않는 사람이 있다. 아침에 혈압이 너무 높아지거나(아침 고혈압), 수면 중에 떨어지지 않는 사람(야간 고혈압)이 그렇다. 이런 사람들은 낮에 정상 혈압이라 자신이 혈압이 높은 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아침 고혈압이나 야간 고혈압 환자는 심근경색·뇌졸중 같은 합병증이 더 잘 생기고 사망률이 더 높다는 것이다.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김종진 교수는 "전체 고혈압 환자의 20~25%가 아침 고혈압 혹은 야간 고혈압 형태를 갖고 있다"며 "합병증 위험이 높은 만큼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8083100020_0.jpg

 

◇아침 고혈압·야간 고혈압, 합병증 위험 커

 

아침에는 원래 혈압이 올라간다. 기상 전에 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카테콜아민도 증가해 혈압과 심박동수가 증가한다. 김종진 교수는 "이는 우리 몸이 잠에서 깨 아침에 잘 활동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생체리듬"이라며 "그렇더라도 아침에 혈압이 140/90㎜Hg 이상 오르면 아침 고혈압"이라고 말했다. 아침에 혈압이 급증하면 혈관 안쪽의 죽상경화반 파열이 잘 일어난다. 혈소판 응집이 증가해 혈액의 점도도 증가한다. 이로 인해 심근경색·뇌졸중 등의 질환이 발생한다. 30개의 연구를 종합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심근경색의 38%는 아침 6~12시에 발생하고, 뇌졸중의 49%도 아침 시간대에 나타난다.

 

야간 고혈압은 수면 중에 혈압이 낮 동안의 평균 혈압보다 10% 이내로 떨어지는 경우를 말한다. 을지병원 심장내과 유승기 교수는 "수면 중에는 혈압이 120/70㎜Hg 이하로 떨어져야 한다"며 "수면 중에 혈압이 떨어지지 않으면 높은 혈압으로 혈관과 장기의 부담이 밤까지 지속돼 그만큼 심근경색·뇌졸중 같은 합병증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일본 연구에 따르면 밤에 혈압이 정상적으로 떨어지는 사람의 심혈관계 사망률을 1로 했을 때 야간 고혈압 환자의 경우 사망률이 2.56배로 높아진다.

 

◇아침 고혈압·야간 고혈압, 콩팥 나쁘면 위험

 

아침 고혈압이나 야간 고혈압은 콩팥이 좋지 않은 콩팥병 환자나 혈압을 조절하는 자율신경계 기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게 많다. 고대구로병원 심장내과 박창규 교수는 "콩팥이 나쁘면 우리 몸에 나트륨을 소변으로 못 빼내 수면 중이나 아침까지 높은 혈압이 계속된다"며 "평소 나트륨 섭취를 많이 하는 사람이 위험하다"고 말했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특히 야간 고혈압을 조심해야 한다. 수면 중 저산소증으로 인해 혈관을 수축시키는 호르몬이 상승, 혈압이 높아진다. 비만도 교감신경 상승을 야기해 야간 혈압을 높인다. 전립선 비대증 환자는 잦은 야간뇨로 인해 자주 깨면서 야간 혈압이 높아진다.

 

◇24시간 활동 혈압 측정을

 

혈압 패턴을 제대로 알려면 24시간 활동 혈압을 측정해보는 것이 좋다. 보통 낮에는 30분마다 혈압을 재고, 수면 중에는 1시간마다 혈압을 재도록 세팅이 돼 있어 하루 중 혈압의 변동성을 볼 수 있다.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편욱범 교수는 "고혈압 환자 중에 아침에 혈압이 높거나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사람은 24시간 활동 혈압을 한 번쯤 재보라"고 말했다. 가정혈압도 재야 한다. 가정혈압은 자기 전, 기상 직후 하루 두 번 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가정혈압의 기준은135/85㎜Hg 미만이 정상이다. 유승기 교수는 "최근에는 병원에서 잰 혈압보다 가정혈압과 24시간 활동 혈압이 진단적 가치가 높다는 견해가 많다"고 말했다.

 

아침 고혈압과 야간 고혈압을 잘 조절하기 위해서는 24시간으로 작용 시간이 긴 약을 쓴다. 혈압약을 자기 전에 먹기도 한다. 염분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음주한 다음 날에는 아침 혈압이 올라가므로 절주를 해야 한다. 수면무호흡증이나 비만을 개선하는 것은 기본이다.

 

자료출처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2018년 08월 31일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31/2018083100020.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침·한밤에 '쑥'… 나 몰래 오르는 혈압 더 무섭다 관리자 2018.08.31 1413
5134 <건강상식> 아직도 1년에 두 번 구충제 드십니까? 관리자 2016.09.29 1401
5133 전립선암 말기, 초기환자 6.2배 치료비 한국병원 2011.09.28 1388
5132 다이어트 절체조 할 땐 '무릎' 조심을 한국병원 2013.05.27 1386
5131 노인성 폐렴 예방백신 접종 필수 한국병원 2013.04.16 1375
5130 겨울철 손저림, 혈액순환 아닌 다른 원인 있다? 한국병원 2013.12.17 1366
5129 가슴통증에 음식 삼키기 힘들면 혹시 아칼라지아? 관리자 2016.11.14 1362
5128 압박스타킹으로 정맥류 예방 한국병원 2010.10.28 1350
5127 한의원 침부작용, 비결핵 항산균 감염 관리자 2008.06.09 1345
5126 '치질' VS '하지정맥류' 한국병원 2013.11.16 1333
5125 갱년기도 서러운데, 수족냉증까지 한국병원 2014.01.20 1331
5124 코피 얕보다 큰코 다친다 한국병원 2011.07.18 1328
5123 녹내장환자가 하지 말아야 할 7가지 습관 한국병원 2011.04.16 1327
5122 어깨에도 퇴행성 관절염 생긴다 한국병원 2012.04.25 1326
5121 젊은층 대장선종, 대장암 진행확률 높아 한국병원 2012.01.09 1313
5120 혈당지수 낮은 식품, 여드름에 효과 관리자 2007.07.25 1312
5119 연말정산 의료비자료 ‘비급여’만 제출해야 관리자 2007.06.23 1300
5118 암환자 구내염 치료방법 찾았다 관리자 2007.04.19 1299
5117 바르게 앉은 자세, 무릎엔 '독' 될 수 있어 한국병원 2011.07.22 1295
5116 '도박'도 질병, 도박중독 치료 피하지 말자! 한국병원 2012.05.30 1292